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매월 10만원 저축하면 3년 후 목돈 1천만 원 받는다경기도, 2017년 일하는 청년통장 하반기 참가자 4000명 선발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 설명회 포스터

경기도는 9월 11~22일 근로청년이 매달 10만원씩 저금하면 3년 후 1000만 원의 목돈을 받을 수 있는 ‘2017년 하반기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일하는 청년통장은 취업 중심의 기존 취약계층 청년 지원정책을 탈피해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하고 자산형성을 통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대상은 도에 거주하는 만 18세부터 만 34세까지 중위소득 100%이하(1인 가구 기준 약165만원) 저소득 근로청년이다. 총 400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참가자 접수 시 상반기에 6:1, 후반기에 5.4:1을, 2017년 상반기 접수 시 4.3: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도는 ‘일하는 청년통장’ 사업을 위해 올해 총 114억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며 상반기에 5000명을 선발한 바 있다.

참여 대상자는 매월 10만원을 저축하고 3년 간 일자리를 유지하면 경기도와 민간모금액을 매칭 지원해 약 1000만 원을 받는다. 지원액은 주택 구입이나 임대, 교육, 창업 자금 등 자립에 필요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신청방법은 온라인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관련 서식은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최종 대상자는 11월 14일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 홈페이지(ggwf.gg.go.kr)를 통해 발표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콜센터(031-120) 또는 각 시군, 읍면동 담당부서와 경기복지재단 ‘일하는 청년통장 게시판’으로도 문의 가능하다.

신낭현 보건복지국장은 “청년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으로 시작된 일하는 청년통장이 이제 청년 복지사업 모델로 확산되고 있다”며 “경기도는 앞으로도 청년을 지속적으로 응원하는 일하는 청년통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