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강화군, 농업인 월급제 시행...농협과 업무협약출하할 벼의 예상소득 60% 월급으로 선지급
이상복 강화군수(우에서 두번째)를 비롯해 지역농협조합장들이 농업인 월급제를 위한 협약식후 협약서를 내보이고 있다.

강화군 농민들은 오는 4월부터 일정한 월급을 받으면서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강화군은 19일 군수실에서 강화농협, 서강화농협, 강화남부농협과 ‘2018년 농업인 월급제 지원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농업인 월급제는 농협과 벼 자체수매를 약정체결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출하할 벼의 예상소득 중 60%를 월별로 나누어 선지급하는 사업이다.

농업인의 생활안정을 위한 것으로 광역시 단위에서는 강화군이 최초로 시행하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지역농협(강화, 강화남부, 서강화)은 농협 자금을 활용해 선정 농가에 출하약정 금액의 일부를 월급 형태로 지급하게 된다.

군은 농협이 월급으로 선 지급한 대금에 대한 이자를 지원하게 된다.

군은 3월 30일까지 신청 및 선정 절차를 거쳐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선정 농가에는 4~10월 7개월간 매월 20일 해당 농가의 계좌로 입금된다.

월급제 지원사업 신청은 해당농협에서 하며 농협은 신청인을 군청에 통보해 선정절차를 마무리 한다.

이상복 군수는 “이번 사업이 영농자금이나 생활비 등 그 동안 계획적인 영농이 어려웠던 농업인에게 실직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자 부담이 없는 만큼 많은 농가가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농정과(032)930-3372

 

 

박기환 기자  parkkihwan1121@daum.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