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제경제
"트럼프, 일 안풀리자 화난 상태서 '관세폭탄' 발표"美NBC 보도…"격분한 다음날 갑자기 발표했다" "법률검토 2주 남고 외교·홍보전략도 없었건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성을 잃을 정도로 크게 분노한 상태에서 백악관 보좌진과 충분한 상의없이 '관세폭탄' 방침을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NBC뉴스는 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 상태를 잘 아는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8일 저녁 '격노한' 상태였으며 '전투 분위기'였다고 보도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일이 좀체 잘 풀리지 않는 갑갑한 상황에 처해 있었다.

그는 △최근 사임을 발표한 호프 힉스 백악관 공보국장의 러시아 스캔들 관련 의회 증언 △연방수사국(FBI) 수사를 둘러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과의 갈등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보좌관에 대한 비서실장 존 켈리의 홀대 등에 따라 감정이 격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2명의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일 저녁 "잔뜩 화가 나서 싸울 곳을 찾아 다니더니 결국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국장이 자극한 무역전쟁을 골랐다"고 묘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크게 화난 것으로 보인 다음날(1일) 오전 로스 상무장관이 계획한 백악관 회동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철강과 알루미늄 업계를 대표하는 경영인 15명이 모습을 드러냈지만, 로스 장관은 이들이 누구인지 백악관 관계자들에게 사전 고지하지 않았다. 따라서 그 누구도 이들에 대한 신원 조사를 실시하지 못했고 켈리 비서실장조차 이들의 이름을 몰랐다고 한다.

게다가 이런 모임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일정에 나와 있지 않았다. 로스 장관은 회동으로부터 불과 1시간 전쯤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경청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또 NBC에 따르면, 회동으로부터 약 12시간 전인 자정 무렵에도 관세폭탄 성명을 준비해놓은 백악관 보좌진은 없었다.

심지어 백악관 법률고문들은 철강 관세와 관련한 법적 검토가 2주는 더 걸릴 것이라고 권고해둔 상태로 전해졌다.

법률뿐만 아니라 외교 부문에 있어서도 준비가 미비했던 것은 마찬가지였다.

'관세폭탄 발표가 있을 것이니 준비하라'는 취지의 얘기를 들은 사람은 외교안보와 정치경제를 담당하는 국무부·재무부·국방부 내 아무도 없었다는 것이다.

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폭탄 방침을 밝힌 자리에서 '준비되고 사전 검증받은' 발언을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각종 전략 역시나 부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무역 파트너들에게 이 소식을 어떻게 알릴지와 관련한 외교전략, 의회 통지를 위한 입법전략, 대(對)언론 홍보계획도 없었다. 심지어 상무장관실이 회의 전날 기자들에게 돌린 이메일조차 백악관의 검증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 이후 폭락했다.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따라 집무실에 보좌진을 모아놓고 또다시 격분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