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정의당 가세부터 선관위 의뢰까지…김기식 정국 분수령정의당까지 '김기식 낙마 대열' 가세 여론도 싸늘…선관위로 공 넘긴 靑 의도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2018.4.10/뉴스1 © News1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을 놓고 촉발된 '김기식 정국'이 분수령을 맞r고 있다.

당초 김 원장 임명에 긍정적이었던 정의당이 12일 자진사퇴 촉구를 당론으로 정한데 이어 이날 발표된 김 원장의 거취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사퇴 찬성' 의견이 과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김 원장의 친정이랄 수 있는 참여연대가 김 원장 논란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청와대는 김 원장을 둘러싼 몇 가지 법률적 쟁점에 대해 선관위의 공식적인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했다.

김 원장을 방어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야권은 이날도 청와대를 향해 김 원장에 대한 사퇴 압박을 강화했다.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과 관련해 불거진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원장은 국회의원 임기를 불과 한달 앞두고 한꺼번에 무려 1억3000만원을 정책개발 명목의 정치자금을 지출한 경위와 과정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또다시 추가 의혹 제기에 나섰다.

그간 김 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에 이어 정의당 역시 김 원장 사퇴 압박에 동참했다.

여권의 정치적 우군으로 평가받았던 정의당마저 김 원장에 등을 돌리면서 여야의 대치 전선이 명확하게 그어졌다.

정의당이 사퇴를 요구했던 인사들이 종종 낙마했던 점에 비춰 김기식 원장이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반면, 민주당은 홀로 김 원장에 대한 야권의 공세에 맞섰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야권의 공세에 대해 무차별 의혹제기와 인격살인에 가까운 정치공세로 규정하면서 김 원장을 두둔했다.

하지만 여론마저 김 원장에게 싸늘해지는 모양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날(1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김 원장의 거취에 대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에선 김 원장에 대한 사퇴 여론이 50.5%로 '사퇴 반대' 의견(33.4%) 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과거 김 원장이 사무처장과 정책위원장으로 몸담았던 참여연대가 김 원장의 거취에 대한 최종 입장 표명은 보류했지만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 중에는 비판받아 마땅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고 누구보다 공직윤리를 강조하며 제도개선을 촉구했던 당사자였기에 매우 실망스럽다는 점도 분명하다"며 첫 입장을 내놓았다.

또한 검찰은 이날 '외유성 출장' 의혹을 둘러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고발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에 배당하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김 원장 논란과 관련,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청와대 안팎에선 '김 원장을 엄호하며 계속 지지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표명' '청와대의 출구 전략'이라는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온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