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노동
구직자 62%, 면접비 받아 본적 없어...3~4만원이 적당
구직자들의 잡아바 설문조사 결과

구직자의 62%가 면접비를 받아 본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적정한 면접비는 3~4만원이 가장 많았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10일 고용지원플랫폼 잡아바를 이용하는 구직자 53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62%)이 면접비를 받아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받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2만원이 16%(897명), 3~4만원 14%(761명), 5~6만원 4%(239명), 기타 0.7%(41명), 9만원 이상 0.5%(27명), 7~8만원 0.2%(12명) 순이었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는 3~4만원이 38%로 가장 많았고 1~2만원이 20%, 거리에 따라 차등지급이 19%, 5~6만원 17%순이었다.

이와 함께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응답구직자 47%가 ‘경제적인 부담’을 꼽았고 ‘주위의 시선’ 18%, ‘스펙관리’ 14%, ‘직무능력 향상’ 11%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업이 정말 어렵다고 느꼈던 때로는 ‘일자리는 제한돼 있고 구직자는 늘어나서 경쟁률이 올라갈 때’(31%)가 많았다.

또한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스펙을 따라갈 수 없을 때’(27%), ‘내가 원하는 조건의 회사를 찾지 못할 때’(22%) 등으로 나타났다.

김화수 재단 대표이사는 “구직자들이 취업준비에 경제적․정신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취업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잡아바(http://www.JOBaba.net)를 통해 다양한 취업지원정책 정보 및 실시간 교육정보 제공으로 구직자의 취업역량강화를 돕고 있다.

권오준 기자  dw446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