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부채 4.5% 늘때 소득은 2.6% 증가…평균자산 3억8천만원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2017년 우리나라 가구는 자산 소득 부채가 모두 증가했지만 부채 증가폭이 가장 큰 반면 소득이 가장 적게 늘었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2017년 3월말 기준 가구의 평균 자산은 3억8164만원으로 전년대비 4.2% 증가하고, 가구당 부채는 7022만원으로 전년대비 4.5% 증가했다. 

가구의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3억 1142만원으로 전년대비 4.1% 증가했다. 2016년 가구의 평균소득과 처분가능소득은 전년대비 각각 2.6%, 2.4% 증가해 부채 증가폭보다 적었다. 

2017년 3월말 기준 순자산 보유액이 3억원 미만 가구가 전체 가구의 66.2%를 차지했다. 1억원 미만인 가구는 34.1%, 1억~2억 미만 가구 18.5%, 10억원 이상 5.1%를 차지했다. 

부동산 가격 등 자산가치 상승에 따라 4~5억원 미만과 10억 이상 보유한 가구의 비중이 각각 0.5%p 상승했다. 부유층에 속하는 순자산 10분위 가구의 자산 점유율은 42.1%로 전년과 동일했다. 

가구주 연령대별 순자산 보유액은 50대 가구가 3억6457만원으로 가장 많지만, 전년비 자산 증가율은 30대 가구(2억1769만원)가 8.3%로 가장 폭이 컸다. 

가구주 종사상지위별 순자산 보유액은 자영업자가 3억9656만원으로 전년보다 1.2% 증가하고, 임시·일용근로자(1억3015만원)가 전년대비 7.9% 증가했다.    

2016년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2000만~3000만원 미만 15.6%, 1000만~2000만원 미만 14.8% 등 순으로, 4000만원 미만 가구가 전체 가구의 58.7%, 1억원 이상 5.0%를 차지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