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하태경 "국무조정실, 암호화폐 엠바고 결정 책임자 문책해야""시세 조작행위 위험성 알고 있었음에도 엠바고 배포" "엠바고 보도자료 미리 받은 60여명 공무원 조사해야"
하태경 바른 정당 최고위원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암호화폐 폭락에 대해 정부가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증거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20일 암호화폐(가상화폐) 관련 국무조정실을 향해 "엠바고를 결정한 책임자를 문책하고, 사전 유출한 사람을 찾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어제 제가 발표한 기자회견에 대해 '잘못한 것이 없다. 정상 절차였다'라는 요지의 정부 입장이 나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전날(19일) 기자회견에서 국무조정실이 지난 15일 오전 9시에 배포한 가상통화 정책 보도자료를 9시40분에 엠바고를 걸어두고 시세 조작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국무조정실 공무원이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공식 발표 전에 흘렸다는 의혹이다.

이에 국무조정실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설정한 엠바고가 아니며 정상적인 절차였다고 정면으로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하 최고위원은 "1월15일 오전 9시22분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에 '받은글)폐쇄없음'이라는 글이 올라왔다"며 "국무조정실 보도자료 내용의 전문과 한 글자도 틀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국무조정실의 가상통화 관련 공식 보도자료는 모두 '즉시 배포'였지만 유독 1월15일 발표만 내부자들이 사전에 알 수 있는 엠바고 자료였다"며 "지난해 12월13일 회의자료가 관세청 공무원에 사전 유출되어 시세 조종 행위에 대한 위험성을 충분히 알고 있었음에도 엠바고 배포를 결정했다"며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하 최고위원은 "정부 발표는 가상통화 시세뿐만 아니라 관련 주식도 치솟게 했다"며 "이러한 심각한 상황에도 '정상 절차'라며 시치미 떼는 정부는 지금이라도 당장 발표 내용을 사전에 유출한 공무원을 찾아내고 엠바고를 결정한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9시 이전에 엠바고 보도자료 내용을 받은 60여명의 공무원들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