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블록체인만 육성? 정부 암호화폐 상장규제 풀어야"전하진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주장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자유한국당 의원).

국내 암호화폐 거래업체들의 모임인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정부가 암호화폐 상장(ICO) 규제를 풀어야 산업 발전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돈이 오가는 암호화폐를 분리, 블록체인 기술만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뜻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립총회에서 "블록체인 생태계는 자금 수혈을 통해 건전하게 성장하는 것이 맞다"면서 "암호화폐는 주식같은 역할을 해, 기술기업을 육성하는 만큼 상장 규제는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거래를 양성화한다면서 ICO를 금지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면서 "거래업체가 암호화폐 유통 등 충분한 역할을 하기 위해선 당연히 ICO 기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지금의 투자 형태는 알고하는 사람보다 모르고 하는 사람이 많아 지극히 수요와 공급에 따라 가격이 형성되고 있는 만큼, 시장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해 투명한 거래를 만드는 것이 먼저"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카와이 켄 일본 앤더슨·모리 법률사무소 변호사 역시 일본의 규제 사례를 들며 한국 정부가 암호화폐 상장을 허용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일본은 정부의 허가 기준을 넘기면 암호화폐 상장을 허락하고 있다"면서 "일본에선 암호화폐 거래 활성화를 통해 농업과 자동차, 보험 등 비금융 타업종까지 동반 성장하는 효과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암호화폐 거래 양성화를 통해 기술 산업이 육성되면서 무역과 금융 산업까지 활성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산업 육성을 위해 업계가 주장하는 거래정상화에는 동의한다"면서도 "거래업체 등급제와 거래내역 신고제, 입출금 상한선 등을 통해 투기를 막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골드만삭스 "암호화폐 시장 급변시 한국 민간소비 타격" icon하태경 "국무조정실, 암호화폐 엠바고 결정 책임자 문책해야" icon비트코인, 1300만원까지 '폭락'…11일째 하락세 icon文대통령 "암호화폐, 부처 조율 전 공개 바람직하지 않아" icon정부 "암호화폐거래소 폐쇄, 협의後 결정…거래실명제 추진" icon오락가락 정부에 금융권 "일단 스톱"…암호화폐 대혼란 icon"암호화폐 금지법 곧 마련…수사권 조정 전제 있다" icon박상기 "암호화폐 거래금지·거래소 폐쇄법 준비중" icon"거래소 폐지·실명제 반대" 비트코인 투자자 30일 촛불집회 icon비트코인 거래실명제 후폭풍…"김치프리미엄 잦아들까" icon"리플·퀀텀, 싼맛에?"…비트코인 대신 아류 '잡코인'도 투기광풍 icon가상화폐 30여종 동시 폭락…"투기판에 이유가 있나?" icon유빗, 해킹에 가상화폐 17% 털렸다…"파산절차 돌입" icon가상화폐거래소들 "시중은행 수준의 보안시스템 갖추겠다" icon유승민 "비트코인, 섣부른 정부 규제 조심해야" icon온라인쇼핑몰, '암호화폐' 결제 도입하고 싶지만…정부 잇단 규제에 '눈치' icon전기료 싼 산업단지 침투…암호화폐 불법채굴장 일제단속 icon'힘빠진' 거래실명제?…암호화폐 투자자 여전히 300만명 icon"약속의 9시?"…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작전세력 '판친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