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지난해 경제성장률 3.1%…3년 만에 3%대 회복작년 4분기 GDP 0.2% 감소…"기저효과"...한은 "경기 흐름은 견실한 상승세 지속"
인천 송도 신항의 컨테이너 터미널의 모습.

지난해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3.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대 경제성장률은 3년 만이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실질 GDP는 기저효과로 0.2%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7년 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GDP는 전년대비 3.1% 성장이다. 지난 2014년 3.3%을 기록한 후 3년 만에 3%대로 올라섰다. 2015년과 2016년 당시 경제성장률은 각각 2.8%씩이었다.

이는 한은이 지난주 내놓은 지난해 경제성장률 추정치와 같다.

한은은 민간소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건설투자의 높은 증가세 지속과 설비투자 큰 폭 증가가 힘을 보탰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민간소비는 전년보다 2.6% 증가하며 2011년 2.9% 이후 6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건설투자는 7.5% 늘었다. 설비투자는 14.6% 늘며 2010년 22.0% 이후 7년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다만 정부소비는 3.7% 늘어 2015년 3.0% 이후 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수출 역시 같은 기간 2.0% 늘어 2015년 마이너스(-)0.1% 이후 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수입은 7.2% 늘었다.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서비스업의 증가율이 낮아졌으나 제조업의 증가폭은 확대되고 건설업이 높은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대비 3.4% 성장했다. 반도체 가격 상승 등에 따른 교역조건 개선으로 실질GDP 성장률을 상회했다.


지난해 실질 GDP를 분기별로 살펴보면 1분기 1.1%, 2분기 0.6%, 3분기 1.5%, 4분기 - 0.2%로 각각 집계됐다. 분기 마이너스 성장은 금융위기 직격탄을 맞은 2008년 4분기 -3.3% 이래 36분기 만이다.

한은은 4분기 -0.2%에 대해 민간소비 증가율은 높아졌으나 건설투자와 설비투자, 수출이 각각 3.8%, 0.6%, 5.4%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출의 경우 -5.4%를 기록해 1985년1분기 -8.7% 이후 131분기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수입은 -4.1%로 2011년 3분기 -4.2% 이후 25분기 만에 최저다.

경제활동별 국내총생산을 보면 제조업과 건설업이 감소로 전환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3분기 1.5%의 높은 성장률에 따른 기저효과와 추석 장기연휴로 인한 조일 일수 감소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4분기만 떼고 보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지만, 경기 흐름에서는 견실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3분기 1.5% 기록은 2010년 2분기 1.7% 이후 7년여(29분기)만에 최고를 기록한 것이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실질 GDI는 실질 GDP가 줄어들고 교역요건도 악화돼 1.3% 감소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