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김정은-트럼프, 둘째날 회담 시작…오후 '하노이선언' 서명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 회담을 갖고 있는 모습을 보도했다. 2019.2.28/뉴스1 © 노동신문=뉴스1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지시간으로 오전 일대일 회담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회담장인 하노이 소재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회담을 시작하고 9시45분부터는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이후 두 정상은 오전 11시55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확대 정상회담이나 업무 오찬에 배석할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2시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50분 숙소인 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결과를 공개한다.

지난 제1차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때 두 정상은 단독회담을 36분, 확대회담을 100여분 진행한 다음 실무오찬과 짧은 산책을 했다. 이어 합의문에 서명한 뒤 헤어졌다.

이번 일정도 지난 회담과 유사하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2시간10분으로 예정돼 40분가량 늘어났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