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트럼프 "北과 특별한 관계 있어…서두를 생각 없다"김정은 위원장과 28일 정상회담 앞서 모두발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 회담을 갖고 있는 모습을 보도했다. 2019.2.28/뉴스1 © 노동신문=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 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서두를 생각이 없다"며 꾸준히 대화를 이어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시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시작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속도가 그렇게 많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 해제 등은 모두 시간이 많이 걸리는 과정이다"라며 "앞으로 한꺼번에 이뤄지기보다는 시간적 여유를 갖고 다시 한번 서두르지 않고 협상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핵폐기 등) 거기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을 아주 존중하고 있다"며 "앞으로 (비핵화) 조치에 따라 아주 강력한 경제 보호가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양국 관계가 굉장히 강하다는 것"이라며 "오늘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우리는 상당한 성공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경제적 강국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을 많이 가지고 있다"며 "그것에 대해 많이 기대하고 있고 앞으로 우리가 좋은 성공과 많은 합의를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