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남북 정상 합의의 실질적 이행을 기대한다”남북정상 ‘판문점 선언’ 긍정 평가...국회 비준 통해 추진력 확보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화의 집 1층에서 공동선언문 서명식을 가지고 있다.-(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화의 집 1층에서 공동선언문 서명식을 가지고 있다.- 공동취재단

바른미래당이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정상이 체결한 판문점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교류 활성화와 상호 불가침 합의, 이산가족 상봉 등을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합의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특히 ‘완전한 비핵화’를 명문화함으로써 실질적 ‘핵 폐기’ 단계를 위한 상호간의 의사를 확인한 점을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라고 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이 실질적 변화와 행동으로 이행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이 요구된다”면서 “청와대는 남북 정상 합의문이 국회 비준을 통해 추진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권 대변인은 또 “국회 비준 동의를 위해서는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방송법 개정안’, ‘댓글조작 게이트 특검법’ 등, 납득하기 어려운 야당과의 소모적 힘겨루기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미래당은 반대를 위한 반대, 눈앞의 선거를 위한 이념논쟁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구축이라는 국민적 염원 달성을 위해 건강한 야당이 초당적 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 여당은 회담 내용의 구체적 이행방안을 상세히 마련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해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돈희 기자  jodonh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