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바른미래당이 두루킹의 옥중 편지가 대서특필됨에 따라 “민주당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18일 서면 논평을 통해 “김경수 전 의원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 여론조작을 함께한 공범임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드루킹 편지에 의하면 킹크랩과 매크로 프로그램 시현 현장에 함께 했고 조작을 승인하고 조작을 지시한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과 김경수 전 의원은 ‘온라인 정치브로커’ 취급하면서 드루킹에게 모든 문제를 뒤집어씌우고 넘어가려 한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민주당과 김경수 전 의원의 마음대로 종료될 수가 없는 상황이 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은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야 3당이 제시한 ‘드루킹 특검법’을 조건 없이 수용하고 성공한 특검인 ‘최순실 특검’에 준해 협상에 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이런 상황에서도 뻔뻔하고 오만하게 굴지 않기를 바란다”며 “김경수 전 의원은 지금이라도 가증스러운 착한 얼굴의 가면을 벗고 드루킹과 공모한 진실을 국민들께 밝히고 경남지사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댓글여론조작 사건과 드루킹 댓글여론조작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위협하는 민주주의의 적이다”며 “특검을 통해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왜곡시키는 행위는 반드시 도려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