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살충제 계란] "양산 산란계 농장 일부 출하…소비자 신뢰받는 계기 돼야""관련 규제 급증…농장주 위한 교육 필요"
16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한 계란 선별·포장 센터에서 식용 안전검사를 마친 계란이 출하를 기다리고 있다. 2017.8.16/뉴스1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어 살충제 계란까지 이어지면서 계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소비자의 신뢰를 얻는 계기가 돼야 합니다."

경기도와 강원도, 전남 일부 산란계 농장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피프로닐·비펜트린)이 검출된 가운데 경남 양산 일부 계란 농장이 안전 검사를 통과해 16일 계란 출하를 시작했다.

이날 양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양산시내 25곳의 계란 농장 가운데 8개 계란 농장이 안전검사를 통과해 이날 오후부터 계란을 출하하고 있다.

양산지역 계란 안정성 검사는 친환경 계란을 인증하는 국가기관인 농산물품질관리원과 경남도 소속 기관인 축산진흥연구소가 각각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통과된 8개 농장은 앞서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가들로, 기존에 농산물품질관리원의 관리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안전검사 결과가 빠르게 나왔다.

남은 17곳의 농장 가운데 2곳은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검사를 하고 있어 빠르면 내일 중으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반면 축산진흥연구소에서 조사를 진행 중인 15곳은 결과가 나오는 데 3~4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한 계란 선별·포장 센터에 계란 물량이 부족해 공장 가동이 일시적으로 멈춰 있다. 2017.8.16

이날 양산지역 계란 농가 등 관련 업계에서는 계란 출하에 안도하면서도 "이번 사태를 계기로 소비자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를 위한 구체적 방법으로 '규제에 대한 정부의 정확한 정보 제공'을 꼽았다.

이날 인증받은 농가 중 하나인 삼보농장의 심부연 대표는 "빠른 결과가 나와 계란들을 출하하게 돼 다행"이라면서도 "AI에 이어 이번 파동을 겪으면서 계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는 게 최우선 과제"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삼보농장은 닭 4만수를 키우며 하루평균 3만개의 계란을 부산·경남지역 대형마트로 출하해왔다.

심 대표는 "정보가 부족하다. 농장주들이 살균제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채 사용한 것 같다"며 "대부분의 계란 농가에서는 살충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안정성을 강조했다.

일부 농장에서 살균제에 대한 정확한 정보 없이 관행적으로 이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양산의 한 계란 선별·포장 센터 관계자 역시 심 대표 의견에 동의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태의 핵심은 계란에 대한 소비자 신뢰 회복"이라며 "이를 위한 정보제공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센터는 하루평균 120만개의 계란을 유통했지만 지난 15일과 16일 이틀간 계란이 공급되지 못해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지역 내 일부 계란이 유통되면서 16일 오후부터 계란공급이 시작돼 17일부터는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그는 "최근 몇 년간 계란 안정성에 관한 규제가 증가하면서 그 분량이 책 한 권을 넘는 수준"이라며 "농장주들이 갑작스레 증가하는 규제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문제가 된 피프로닐의 경우 국내 기준이 없어 유럽의 검출 기준인 CODEX에 따라 검사를 진행, 문제가 발생했다"며 "나조차도 이번 사태 발생 이후 피프로닐에 대해 알게 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규제가 늘어나는데 반해 농장주를 위한 교육은 전무한 실정이다. 정부가 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정부의 적극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