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정치
文, 트럼프에 DMZ行 제안·현장대기…기상악화로 무산文, 어제 단독회담때 "일정 조정해서라도 방문" 권해 靑 "회항했지만 두 정상 의지보여…한미공조 손색無"
7일 저녁 만찬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내외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오전 비무장지대(DMZ)를 동반 방문하려 했지만 악천후로 취소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DMZ로 먼저 출발, 오전 9시께까지 30분여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렸으나 결국 회동은 무산됐다. 문 대통령의 이날 DMZ행은 취임 뒤 처음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날씨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헬기가 착륙을 못할 상황이어서 기상 문제로 방문이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새벽에 먼저 DMZ로 출발했는데, 중간에 날씨 문제로 안전한 중간지역에 먼저 착륙한 뒤 차량으로 DMZ로 이동했다"며 "그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기다리는 상황에 DMZ방문이 취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헬기 이동 중 안개가 짙어지며 문 대통령은 중간에 군부대에 착륙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 "미국은 한번 이륙하면 끝까지 예정했던 장소에 가야 하는 측면이 있어 중간지점 착륙이 맞지 않았고, 그래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항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두 정상의 이날 DMZ 동반 방문 시도는 문 대통령의 제안이 단초가 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DMZ행을 결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전날(7일) 단독 정상회담에 임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 대통령이 "JSA를 방문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들었는데 어떤 생각이냐" "일정을 조정해서라도 DMZ에 방문하는게 어떻겠느냐"고 제안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지 않아도 DMZ 방문 일정 제안이 있어 고민"이라고 하니 문 대통령은 "가는 게 좋겠다. 가서 상황을 직접 보고 가는 게 좋겠다. 그러면 저도 동행하겠다"고 밀어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고마움을 표하며 "문 대통령이 같이 가주면 저도 가겠다"고 해 이날 오전 DMZ 방문이 추진됐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떠나기 전 한미 정상 간 추가 접촉 가능성에 대해 "이젠 어려울 것 같다. (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갈 준비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청와대는 이번 DMZ 동반 방문 추진으로 '공고한 한미동맹'이란 메시지는 전했다고 자평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짙은 안개로 헬기 착륙이 어려운 상황에도 DMZ 방문을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며 "짙은 안개를 뚫고 DMZ에 도착한 문 대통령의 의지와 10분 단위로 DMZ 방문 의지를 전달하며 안개가 걷히길 기다렸던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는 빈틈없는 한미동맹과 평화수호 메시지를 전하는데 부족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비록 일기 때문에 회항했지만 양 정상이 보여준 의지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도 단단한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튼튼한 국방, 믿음직한 안보태세를 유지하고 주한미군과 국군을 격려하는데 손색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실제 (DMZ에서) 시계가 25m밖에 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갔어도 북한 지역을 제대로 볼 수 없었기 때문에, 이 정도 의지를 충분히 보여준 것만으로 의미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DMZ행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함께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