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비트코인-라이트코인 랠리, 비트코인 1400만원 육박
코인마켓캡 캡처

한국의 규제 당국이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것이 아니라 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밝힘에 따라 대표적인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과 시총 5위의 라이트코인이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시총 ‘톱 10’ 중 8개 암호화폐가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은 랠리를 펼치고 있다.

20일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21일 오전 6시30분) 현재 비트코인은 미국의 거래사이트에서 24시간 전보다 5.89% 오른 1만1864달러를 기록, 1만2000달러 선에 근접했다. 한국의 거래사이트에서도 1400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1.93% 하락한 925달러를, 리플은 1.85% 하락한 1.12달러를, 비트코인 캐시는 1.34% 하락한 1513달러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시총 5위의 암호화폐인 라이트코인은 10.29% 급등한 24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라이트코인은 최근 급등으로 시총 5위에 올라섰다.

이날 라이트코인이 급등한 것은 지난 18일 하드포크(Hard fork, 기존의 코인과 교환이 안되는 완전 분리)를 단행해 ‘라이트코인 캐시’를 새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앞서 한국의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암호화폐 문제는 규제 강화가 아니라 정상적인 거래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블록체인협회장, 자율규제위원장 등을 만나 의견을 들었다"며 "(암호화폐가) 금융상품이든 통화든 정상적 거래가 이뤄지도록 지원(서포트)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의 바탕이 되는 게 블록체인이다. 이걸 활용하는 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시각 비트코인은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빗썸에서 24시간 전보다 10.34% 급등한 138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