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권은희, “경찰, 불법 여론조작 수사대응 아직도 부실하다”4개 은행 계좌추적 2억5000만원 의심금액 확인
권은희 바른미래당 댓글 조작대응 TF단장이 경찰의 신속한 증거자료 확보를 촉구하고 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댓글조작대응 TF단장은 24일 민주당원 댓글조작(일명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중요한 증거자료가 훼손되지 않도록 신속한 증거자료 확보에 최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권 단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관위는 “지난해 4월 조직적 댓글정황을 확인하고 계좌추적을 실시해 금융거래 자료도 확보하고 IP도 추적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단장은 19대 대선 시 중앙선관위 자료에는 “드루킹이 주도하는 경공모가 불법여론조작 댓글을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는 제보, 다수의 해외 IP, 파주의 타지역 IP조작사실, 조작된 IP를 이용한 다수의 댓글작업, 4개 은행 계좌추적의 결과 2억5000만원의 의심금액을 확인했다는 내용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권 단장은 또 “선관위가‘경공모’의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갔었다. 하지만 경공모 회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현장에서 제지당하자 철수한 후 검찰에 수사의뢰 한 사실이 있다”며 “그러나 이 사건은 석연치 않게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서 불기소처분 됐다”고 말했다.

권 단장은 “경찰은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고 하면서도 아직까지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수사의뢰한 자료 및 검찰 불기소처분 통보자료를 요청한 사실이 없다”며“서울경찰 아니 경찰의 명예와 자존심을 위해 누구도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경찰은 중요한 수사자료인 텔레그램 자료와 시그널 자료를 누락시켜 사건을 축소시켰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며 “누가 보더라도 신뢰할 만한 수사를 하라”고 덧붙였다.

한호식 기자  hshan997@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