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거래소 폐지·실명제 반대" 비트코인 투자자 30일 촛불집회
28일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갤러리'에 게시된 투표 독려 이미지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지하고 거래실명제를 실시하는 등 본격적인 규제에 나설 것을 천명한 가운데, 이에 반발한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주말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나섰다.

자신의 소속을 '암호화폐·블록체인 규제 반대 범국민 행동본부'라고 소개한 한 투자자는 28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에 올린 게시글을 통해 30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촛불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직장인의 30%가 투자한다는 가상화폐의 가치가 폭등했다는 이유로 현 정부는 아무런 법적 근거도 없이 이를 금지하려 한다"며 "자유 대한민국이 중국 같은 공산국가인가"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자할 돈 없는 서민들은 다 죽으라는 이야기인가. 백성들을 더이상 수탈할 것이 없어 이제는 비트코인까지 건드리겠다는 것인가"라며 "정부는 미국과 일본처럼 블록체인 기술 제도화를 통한 4차산업 신성장동력 발굴은커녕 거래소 폐지를 운운하며 서민들을 전부 거지로 만들려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긴급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가상통화거래 실명제 실시를 공식화했다. 본인 확인이 곤란한 가상계좌 활용은 금지되며 내년 1월부터 본인이 확인된 거래자의 은행계좌와 가상통화 거래소의 계좌 간에만 입출금을 허용하기로 했다.

최흥식 금융위원장은 "가상화폐에 대해서는 '모든 소득에 대해 과세한다는 원칙'에 따라 세금을 매겨야 한다"면서 "제도(금융)권에 편입하거나 인정하는 건 아니지만 세금 부과를 위해 검토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형태가 없는 비트코인은 나중에 버블(거품)이 확 빠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webmaster@newstour.kr

<저작권자 © 뉴스투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